Feminism in South Korea vs the US

*See English version below*

페미니즘은 무엇인가?

페미니즘에 대한 영어 사전 정의는 “the theory of the political, economic, and social equality of the sexes” (Merriam-Webster)이다. 이 영문 정의는 “성 평등”을 강조하며 한글 사전 또한 이를 반복적으로 사용한다. 페미니즘의 한글 사전의 정의 또한 “성별로 인해 발생하는 정치, 경제, 사회 문화적 차별을 없애야 한다는 견해”로 두 언어가 설명하는 페미니즘의 사전적 의미는 일맥상통한다. 하지만, 두 사전적 정의 모두 페미니즘을 동일하게 전달함에도 불구하고, 각 사회의 페미니즘 해석은 큰 차이를 보여준다.

역사적으로, 서양과 동양의 여성 인권 운동은 길이와 방향이 달랐다. 서양, 특히 미국의 여성 인권 역사는 1850년대에 시작되었지만, 동양의 (본문의 내용에서 한국) 여성 인권 운동은 1920년대에 시작되었다. 시작점이 다른 역사의 길이는 두 국가에서 남녀평등이 어떤 중요성을 가진 채 취급되었는지 보여주며 두 문화가 남녀평등을 어떤 방식으로 지지해왔는지를 나타낸다. 대표적인 예로, 미국 사회가 보여주는 서구 문화 특유의 권리 주장과 비슷한 방식으로 나타난 급진적이고 진보적인 여성 인권 움직임은 한국의 초창기 여성 인권 움직임과 매우 대조적이다. 미국에서의 “여성 인권 시위”는 성 평등을 지지하는 피켓과 함께 거리를 행진하는, Women’s March  과 비슷한 모습의 큰 시위라 쉽게 상상된다. 이에 반해 한국의 여성 인권 시위는 길에 앉아 대부분이 침묵으로 시위하는 모습으로, 대표적인 “혜화 시위”가 있다. 두 시위 모두 여성 인권을 지지하는 목적을 가졌지만 각각의 시위는 다른 방향성을 띈다. 상대적으로 더 격동적인 미국의 시위는 페미니즘이 미국에서 오랜 기간 중요하게 여겨져왔던 결과이며, 고요한 한국의 시위는 최근에서야 거론되기 시작한 페미니즘의 사회적 무게를 나타낸다. 이는 한국과 미국의 인권 운동이 보여주는 “시위”라는 동일한 행동의 대조적인 이미지를 대변하는 것으로, 각 나라가 여성 인권이라는 개념을 해석할 때 나타나는 문화적 차이를 보여준다.

페미니즘에 문화적 차이가 주는 영향

“Girls Can Do Anything.” 이 문장은 서양 페미니즘에 관심이 있는 사람에게 친숙한 슬로건이다. 미국에서는 여성 가수, 여배우 및 일반 여성이 자신의 신체를 자랑스럽게 드러내고 당당한 태도를 보이는 것이 일반적이다. 이러한 유행, 특히 몸매를 부각하는 타이트한 바디 슈트를 입고 화려한 메이크업을 하는 것을 미디어에서 쉽게 접할 수 있다. 이 행동은 단순히 연대뿐만 아니라 최종적으로 여성이 할 수 있는 일에 제한이 없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아이러니하게도, 이 주장에 대한 한국의 반응은 냉소적이기만 하다. 한국의 페미니즘 운동에서는 이 외모 부각이 ‘코르셋’으로 인식되며, 이는 한국의 유교 문화와 보수적인 사상이 결합되어 지속하여 왔던 여성 신체에 대한 극심한 성적 대상화에 반기를 든 최근의 성 인지 감수성 성장과 관련이 있다. 한국의 최근 여성 인권 운동은 ‘탈 코르셋’이라는 아이디어를 적극적으로 지지해 오고 있으며, 이런 운동의 목적은 여성성을 강요하는 화장품들을 (예를 들어  “유두 미백 크림” 또는 “유방 확대 오일” 같은 비정상적인 제품들) 반대하고자 하는 운동이다. 더 나아가, “탈 코르셋”은 성형 수술과 화장품, 긴 머리카락 및 여성 신체의 특정 부분을 강조하거나 과도한 노출을 하는 것에 반대하고 여성적인 부드러운 톤과 언어에 저항한다. ‘탈 코르셋’ 운동은 현 사회가 가지고 있는 여성 신체에 대한 성 상품화를 반대하고 고정화된 ‘여성성’이라는 개념을 깨뜨리려는 의도를 분명히 전달하고 있지만, 아이러니하게도 “탈 코르셋”을 여성에서 강요함으로써 또 다른 코르셋이 적용된다. 즉 특정한 방식으로 옷을 입고 행동하는 것에 대해 제약을 검으로서 이차적인 코르셋이 완성된다는 뜻이다.

미래의 페미니즘 운동이 앞으로 어떻게 진행될지는 여전히 불분명하고 모호하지만 단 한 가지만은 분명하다. 미국의 “Girls Can Do Anything”과 한국의 ‘탈 코르셋’의 극단적 대조는 뚜렷한 문화적 차이를 보여주며, 미래에 페미니즘 운동을 할 땐 각 나라의 문화적 차이를 고려해 현실에 맞는 방향으로 접목하는 것이 필요하다. 

What is Feminism?

The Merriam-Webster definition of Feminism is “the theory of the political, economic, and social equality of the sexes”. This definition in an English dictionary emphasizes the keyword “equality of sexes,” which can also be seen in a definition of a South Korean dictionary which (roughly translated)states, “a belief that all sexual discriminations of political, economic, social, and cultural must disappear.” Despite the dictionary definition conveying the same concept, each society’s interpretation of Feminism shows a significant difference.

Historically, Eastern and Western Feminism movements have varied in their length and style. Western Feminism movements – particularly in the United States – began their history in the 1850s. In contrast, the Eastern Feminism movement – of South Korea – started later, around the 1920s. While the length of history depicts the difference in the weight of how gender equality has been treated in two countries, the method or the style in those movements also displayed a huge difference. As Western culture often shows more radical and progressive movements when related to one’s rights, the Feminism movement also displayed a similar pattern. For example, when thinking about a “Feminism Protest” in the United States, it is easy to picture a loud protest marching down the streets with a picket supporting gender equality – such as the Women’s March. In comparison, South Korea’s recent protest had people silently sitting down on the road, called the Hyehwa Protest. While these two protests are aiming for the same purpose – to support women’s rights – the contrasting methods and approaches depict differences in how Feminism has been treated in the two countries. The United States, with more active protest, shows that Feminism has been a heavily discussed topic, whereas South Korea’s sitting protest shows that Feminism is only a newly rising topic.  These two different images of the same action show how there is a cultural difference in the interpretations of Feminism.

Cultural Differences and the Impact of Perceptions

The familiar feminist slogan, “Girls Can Do Anything,” is one heard often in Western culture. It is common to see female singers, actresses, and everyday women proudly displaying their body’s curves to support the right of females to look as they want to. Wearing tight bodysuits and fancy make-up has been considered as a type of empowerment in recent Feminist movements, claiming that there shouldn’t be any restrictions when it comes to what females can do. Ironically, this idea of empowerment has been titled “corsets” in South Korea’s Feminist movements. Due to South Korean culture’s intense sexualization of female bodies, South Korea’s recent Feminism movement has been actively supporting the idea of “off corset.” When talking about intense sexualization, examples can include  advertisements of products such as “nipple color brighteners,” and “breast enlargement oils.” To fight against this extreme sexualization on the female body, which objectifies them as sex dolls, the idea of “off corset” has been one of the most rising topics of feminist movements in South Korea. “Off corset” fights against cosmetic surgery, make-up products, long hair, and tight clothes, which emphasize particular parts of the female body or show excessive skin. This extends to the idea of resisting soft tones and languages in daily conversations. While this “off corset” movement conveys its intention to de-objectify the female body from society and break the idea of “womanliness,” it also ironically puts another corset on women, restricting them to wear the clothes or behave in a way that society perceives is right.

It is still vague where and how the future of feminist movements will follow. While these differences are unclear of what they are proceeding to, one thing is clear enough – this odd contrast between “Girls Can Do Anything” and the “Off Corset” shows a distinct cultural difference when it comes to interpreting the idea of Feminism and ultimately makes us question which path is the correct one, and whether if this is the new wave of feminism. Thus, it is necessary to acknowledge this cultural difference and consider them when having movements related to Feminism.

This article was written by Heidi Jung currently based in South Korea. Please reach out the author at hj1320@nyu.edu

Photo: Roya Ann Miller / Unsplash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